‘바디 체인지’. 영화나 드라마에서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의 영혼이 뒤바뀌는 것을 의미하며,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소재다. 코미디 장르의 소재로서 손색이 없지만 그만큼 대중들에게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자칫 잘못 했다가는 한없이 진부해지기도 한다. 하지만 여기, 흔한 소재를 흔하지 않게 풀어낸 영화가 있다. 바로 ‘아빠는 딸’이 그 주인공.




영화 ‘아빠는 딸'(감독 김형협)은 하루아침에 아빠와 딸의 몸이 바뀌면서 사생활은 물론 마음까지 엿보게 되는 코미디로 서로 몸이 바뀐 아빠 원상태(윤제문)와 딸 원도연(정소민)의 포복절도 이야기를 그린다.


화장품 회사 재고처리반의 만년 과장 원상태는 딸을 사랑하는 일명 딸바보지만 사춘기에 접어든 딸을 대하는 게 마음처럼 쉽지 않다. 딸만 보면 공부하라는 말밖에 할 말이 없고 딸 도연은 그런 아빠에게 질색하며 피하기 바쁘다.




그러던 중 원상태가 오랜 기간 공들여온 프로젝트 발표를 앞둔 어느 날 청천벽력 같은 일이 벌어진다. 딸 도연과 몸이 뒤바뀌게 된 것. 원상태는 어쩔 수 없이 교복을 입고 학교에 가고, 딸 도연은 아빠 원상태가 돼 회사에 출근하게 된다.



그렇게 하루아침에 뒤바뀐 삶을 살게 된 아빠와 딸. 아빠와는 빨래도 섞기 싫어하던 17세 여고생 도연은 아빠의 몸으로 살아가면서 생각지 못했던 아빠의 초라한 모습에 내심 놀라고 상태 역시 까칠한 줄만 알았던 딸의 고충을 새삼 느낀다.




영화는 아빠와 딸의 몸이 바뀌는 설정을 과하지 않게 풀어낸다. 그리고 몸이 뒤바뀐 채 서로의 인생을 대신 살아보며 공감하는 아빠와 딸의 모습은 관객으로 하여금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겨보게 한다.



또 영화에서 각각 여고생과 아저씨를 연기한 배우 윤제문과 정소민의 열연 또한 눈에 띈다. 윤제문은 파격적인 씨스타의 섹시 댄스부터 첫사랑 앞에 수줍은 여고생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정소민 역시 기존의 청순 발랄한 이미지를 잊게 하는 구수한 아재 연기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웃음뿐만 아니라 전 세대를 아우르는 감동까지 선사하는 영화 ‘아빠는 딸’은 오는 12일 개봉. 12세 관람가.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